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김대중·노무현 서거 10주기 사진전…이인영 "박정희 후예에게 승리할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김대중-노무현의 길과 박정희의 후예들의 길이 경쟁하고 있는 현실에서 김대중-노무현의 이름으로 멋지게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서 "두 분이 남겨주신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 노동과 함께하는 평화번영의 과제는 저희들이 꼭 이뤄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는데 그 해 슬픔은 지금도 생생하고 두 분을 향한 가슴 시린 그리움은 더욱 깊어져간다"며 두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러면서 "촛불혁명 이후 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가 수립돼 고인의 뜻을 이어가고 있다"며 "두 분께서 끝까지 잃지 않으셨던 국가와 역사에 대한 책임의식과 국민을 사랑한 따뜻한 마음으로 더 나은 세상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추모사진전은 서울시민청 지하1층 시민플라자에서 18일까지 3일 동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린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