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나경원 "주옥같은 말 많이 남긴 조국,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연석회의에서 "지금 조국 후보자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 우리 자유한국당도 다른 야당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바로 과거의 본인, 과거의 조국 후보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후보자의 사퇴는 과거의 조국의 명령"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사사건건 과거에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겨놨다"며 "어린이들에게 주식·부동산·펀드 가르치는 것에 대해 '동물의 왕국'에 비유했지만 정작 본인은 자녀들까지 동원해서 의혹 덩어리 사모펀드 투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장 전입은 시민의 마음을 후벼파는 것이라고 했던 그는 11년 전에 이미 위장 전입을 했다"며 "나는 후벼파도 되지만 남은 안된다. 그 특권 의식에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또 "특목고·자사고 등은 원래 취지대로 운영돼야 한다면서 정작 본인의 자녀는 외고 보내고 이공계, 의전원에 진학시켰다"며 "고등학생 때 단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올려주는 스펙 관리, 남의 자식은 안돼도 내 자식은 된다는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과 주변에는 한없이 관대한 그 이중성, 그 모순, 오늘날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집권 세력의 민낯"이라며 "민주당이 조국 후보를 보호하면 보호할수록 본인들도 그 이중성, 그 모순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소한의 지켜야 할 양심이 있다면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도 말씀드린다. 이제는 결단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나경원 #법무부장관후보자 #조국청문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