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해찬 "기승전-조국, 그런 사고력이면 정치 안 하는 게 낫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조국 공세에 대해 "'기승전-조국'이다. 모든 건 조국으로 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잠재우기 위한 '물타기' 전략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조국 문제는 청문회 때문에 문제가 되는 거고 지소미아는 동북아의 안보 체계와 관련된 것이다. 차원이 다른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정도 판단력과 사고력이라면 정치 안 하시는 것이 낫다. 오히려 정치에 해악"이라며 "모든 것을 전술적으로 생각하는 태도는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3일 동안 실시하자고 한 것과 관련해 "3일 청문회는 처음 들어본다"며 "국무총리 인사청문회도 이틀 하는데 장관 청문회를 3일 하겠다는 얘기는 청문회장을 무엇으로 만들려는 것인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 그렇게 하려면 집에 가서 다른 일을 하는 게 낫다"고 비판했다.

또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후보자 결격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국민들께서 조 후보자의 논란에 대해 굉장히 속상해하시고 걱정도 많이 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집권여당 대표로서 이 점에 대해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초지종을 소상하게 한 점 의혹 남김없이 밝혀서 국민들의 판단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취임1주년 #이해찬 #조국 #조국청문회 #지소미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