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고려대 학생들, 조국 딸 진상규명 집회 "공정한 사회의 시발점 될 것"

"(오늘 집회가)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의 시발점이 되리라 믿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54)의 딸 조모씨(28)의 고려대학교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고려대생들이 23일 서울 고려대에서 집회를 열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이날 오후 6시가 되자 집회 측 추산 500여명의 학생들은 '자유·정의·진리는 어디에 있습니까' '우리는 무얼 믿고 젊음을 걸어야 합니까' '명백한 진상규명'이라는 문구가 적힌 손피켓을 들고 중앙광장에 모여들었다.

본격적인 집회에 앞서 집행부는 조씨의 입학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청하는 항의 서한을 학교 본부에 전달했다. 이후 이어진 2부 집회에서 이들은 안전상의 이유로 촛불집회를 대신해 휴대폰 불빛 퍼포먼스를 벌였다.

고려대 11학번 이일희씨는 자유 발언을 통해 "누군가는 목수의 망치와 국회의장의 망치는 가치가 같아야 한다고 했다"며 "정녕 우리와 그들의 노력은 무게가 다른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깨어있다. 살아있다. 우리의 정신을 보여주자"고 외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