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딸·펀드 불법 없었다…부정여론에 뼈아프게 반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민주당에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요청해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논란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먼저, 딸이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저나 제 배우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아이가 재학 중이던 고교의 담당 선생님이 만들고 그 프로그램에 저희 아이가 참여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시 전형은 어학이 중심으로, 저희 아이는 영어를 잘해 뽑혔다"며 "논문을 이 전형에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불법은 없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 당시 입학사정관제에선 인턴십을 대대적으로 권장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렇더라도 그 제도 이용할 수 없었던 분들 있었다"며 "어른으로서 그 제도를 바꾸지 못했던 점에 대해선 저를 비난해 달라"고 말했다.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 "저는 물론 제 처도 사모펀드 구성이나 운영 과정 등에 대해선 알 수 없었다, 일체 개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블라인드 펀드는 어디에 투자되는지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고 알려지면 불법"이라며 "따라서 모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5촌 조카에 대해서도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저는 알지 못하며, 5촌 조카가 해외에 나가있다고 하니 하루빨리 귀국해 수사에 협조해주길 바랄 뿐이다"라고 했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과 만찬을 가졌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 약간 어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저의 어머니가 나오신 간호대학의 요청에 따라 의과대학 기부를 하고, 행사가 있었는데 거기 모인 분들과 같이 밥을 먹었다"며 "장학금 이야기는 나올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조국 후보자는 "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50%라는 점을 뼈아프게 반성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기자간담회 #해명 #조국딸 #사모펀드 #청문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