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오신환 "조국 청문회 논의 전면 중단…국정조사와 특검 논의할 것"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4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당을 하고 벌이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한다"며 "대신 다른 야당들과 함께 조국 전 민정수석 일가의 부정비리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며 조 후보자 임명강행 의사를 노골화한 이상,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당을 하고 벌이는 '반(反) 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더 이상 들러리를 설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어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불과 사흘뒤인 오는 9월6일까지 송부하라는 청문보고서 송부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며 "하지도 않은 청문회 보고서를 사흘 안에 내놓으라고 하는 것은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장관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에 다름 아닌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개혁의 유일무이한 적임자라는 조국 후보자는 지금 온 가족이 부정비리 의혹에 휩싸이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며 "사태가 이 지경이 됐으면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자신의 잘못된 인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가 꼭 받고 싶다면 조국 후보자와 민주당에 셀프청문회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그토록 사랑하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헌정 사상 최초로 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피의자 신분의 법무부장관이 될 것"이라며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그리고 민주당이 져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청문회 #바른미래당 #오신환 #청문회중단 #국정조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