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대전'운명의 날…시작부터 여야 기싸움 팽팽

여야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이날 10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여야 모두에 의사진행 발언은 받지 않고 주 질의부터 시작하겠다고 하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리로 돌아가라 설득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 의원을 향해 "간사로서 공정하라"고 말했고, 이에 김 의원은 "민주당이 청문회를 파행시키려 하잖아"라고 받아쳤다.

여 위원장은 "이런 식으로 청문회를 지연시키면 차수 변경을 해야 한다"며 "(시간이 없기 때문에)질의자에겐 주어진 시간 동안 회의진행 포함해 모든 권한을 위임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민주당의 항의가 잠시 이어졌으나 결국 의사진행발언 없이 인사청문회가 시작됐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