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여상규 "가정 무너지는데 장관이 무슨 의미"…조국 "가슴 아프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가정이 무너지는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질타했다.

여 위원장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 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처와 자녀 등 온가족이 검찰수사를 받고 있어 구속될지도 모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착잡한 표정으로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답했다.

또 조 후보자 딸의 특혜 논란을 언급하며 여 위원장은 "우리의 건전한 상식이나 경험칙에 의하면 인정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돌이켜 생각하면 후회막급이고 알았더라면 장학금을 못 받게 했을 것"이라며 "위원장에게도 국민께도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