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청문회' 말말말…"초등학생만도 못해"·"깡패냐" 여야 고성만

전 국민의 관심을 모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6일 헛심 공방만 벌이다 끝났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위증, 의혹을 파고드는 데 화력을 집중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철통방어로 맞섰다.

이철희 의원이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향해 경청을 강조하자 여 위원장은 "내가 국민학생인가. 얼른 질의하시라"고 했고 이 의원은 "국민학생보다 못 하시지 않느냐"고 받아쳤다.

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정신차리라"고 질타했고 김 의원은 "깡패냐"고 반발했다.

조국 후보자의 의혹과 해명 사이, 여야 간 난타전 속에서 귀를 잡아끄는 말들을 모아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