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신입사관 구해령' 이정하 "'김치국' 맡아 기뻐…이상형은 박보영"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해맑은 매력을 뽐낸 이정하(21)가 "이런 역을 주셔서 너무 기뻤고 그래서 열심히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하는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현장에선 긴장될 때가 많았는데 선배들이 잘 이끌어줘서 많이 배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극 중 예문관 검열 김치국 역을 맡은 그는 궁안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 사고 속 순수하고 귀여운 감초 캐릭터로 활약했다.

이상형을 묻는 말엔 배우 박보영을 꼽았다. 이정하는 "과속스캔들 때부터 팬이었다"라며 "성격도, 말하시는 것도 모두 제 이상형이고 나중에 한 번 꼭 작업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