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장관, '전자발찌 보호관찰관' 찾아 국민 안전 당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강력범죄 예방을 위해 현장 근무 중인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직원들과 서울보호관찰소 직원들을 찾아 격려에 나섰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관제센터에서 직원들을 만나 "조두순 같은 미성년자 성범죄자 출소에 많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담당자에게 보고를 받고 싶다"고 방문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달 20일 조 장관은 후보자로서 정책 발표를 하면서 아동성범죄자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오전 11시10분쯤 모든 일정을 마친 조 장관은 "명절 잘 보내라"라며'정 교수가 PC 교체를 한투증권 직원에게 부탁한 사실을 알았는지' 등 검찰 수사와 관련된 사항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