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심상정 만난 조국 "흠 많은 제가 임명된 이유 매일 되새겨"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예방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만났다.

심상정 대표는 "축하만 드리기 어려운 사정이라는 것을 잘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한다"며 "정의당은 조 장관 임명 과정에서 고심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사법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말씀하셨고 촛불로 시작된 개혁이 수구 보수의 장벽에 막혀 좌초돼선 안 된다는 확고한 믿음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국민의 신뢰가 확고하게 뒷받침되지 않는 개혁은 성공하기 어렵다.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 필사즉생의 노력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조국 장관은 "많이 부족하고 불찰도 많았던 저로 인해 정의당에서도 많은 우려와 비판이 있었음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며 "흠 많은 제가 장관에 임명된 이유를 매일 되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검찰 개혁, 공정하고 효율적인 대국민 법률 서비스 등 이런 시대적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는 것이 저의 소명이다"면서 "모든 것은 개혁 중심으로 판단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개혁을 이루기 위해 저의 쓰임이 있다면 그 쓰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조국심상정 #조국국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