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검, 사상 초유의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이례적으로 11시간 수색

헌정 사상 최초로 진행된 현직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약 11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는 있었지만 현직 법무부장관을 대상으로 한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 집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쯤부터 오후 7시55분까지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관계자 7명은 압수수색한 물품이 들어있는 파란박스 2개를 들고 오후 7시55분쯤 조 장관 자택에서 나와 집 앞에 마련된 수사차량에 탔다. "조국 가족 PC 확보했나", "여기에서 포렌식을 했나", "(압수수색이) 오래 걸린 이유 있느냐"는 질문에는 일체 답하지 않았다.

압수수색이 이뤄지는 동안 자택 근처에서는 같은 아파트 주민들과 보수 유튜버들, 취재진 등 70여명이 몰려 사상 초유의 광경을 지켜보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검찰 #압수수색 #사상초유 #헌정사상 #유튜버 #보수 #법무부장관 #정경심 #사모펀드 #조국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