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바른미래 "유체이탈 화법 文, 책임전가 그만하고 결자해지 해야"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광화문 집회와 서초동 집회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했다"며 "적반하장, 책임전가를 그만하고 결자해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정운영의 총책임자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오는지 전혀 이해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국민의 직접적인 의사표시는 직접 민주주의라며 긍정적 측면이 있으니 집회 나와 목소리를 낸 국민 모두에 감사하다고 했는데, 이 말을 곧이곧대로 해석하면 국민이 앞으로 계속 광화문, 서초동에 나와 '조국 퇴진', '검찰개혁'을 외치라는 이야기"라며 "여야가 극한대립을 하고 국론이 분열돼 정치가 거리로 나갔는데도 나 몰라라 싸움만 붙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동정치가 법치를 뒤흔들면 그 다음에는 반드시 국가 위기가 뒤따른다"며 "지금은 지혜를 모아달라고 할 때가 아니라 대통령 스스로 지혜롭게 판단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부대표는 "조국 장관 없어도 검찰개혁 충분히 할 수 있다"며 "그 해법은 조국 해임"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동섭 #바른미래 #문재인 #문재인대통령 #조국 #조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