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서울대 국감서 '자녀 의혹' 여야 공방

10일 서울대에서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법인, 수도권 국립대학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여야는 조국 법무부장관 딸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을 겨냥한 의혹을 앞세워 신경전을 펼쳤다.

야당은 조 장관 딸의 인턴 활동 및 장학금 수령을 문제 삼았다. 여당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가 고교 재학 중 서울대 의대 소속 윤모 교수 논문에 제1 저자로 등재됐고 이를 예일대 입학에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질의를 쏟아냈다.

오전 내내 충돌했던 교육위는 오후에도 같은 문제로 충돌을 이어갔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 뿐만 아니라 아들의 서울대 인턴 활동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서울대 차원의 감사나 조사가 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국민들께서 우리가 알고 있던 인재 요람 서울대가 맞나, 실망이 크다"고 덧붙였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야당 유력 정치인 아들이 논문 요약 발표본인 포스터에 올렸다는 그래프가 2014년 대학원 박사과정의 논문 그래프와 똑같다"며 "부정한 일 아니냐"고 물었다.

그는 "세상이 이렇게 불공정해서는 안 된다. 제도가 학생들을 힘들게 하는 경향이 없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제도를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딸 #나경원아들 #서울대국감 #전희경 #서영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