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인영 "강력한 패스트트랙 공조는 민주당의 정신"…한국당의 태도 변화 촉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강력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는 여전히 우리 당의 정신이라는 점을 확인해드린다"며 "자유한국당의 변화된 태도를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어제 검찰개혁과 관련한 여야 3당 원내대표간 협상이 성과 없이 끝났고 이견과 쟁점만 확인하는 수준에 머물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어제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협상에서) 바른미래당이 공수처 설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패스트트랙에 참여했던 모든 정당의 의견도 경청해 합의를 모아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도 "(한국당이) 검찰에게 수사지휘권을 사실상 그대로 존속시키는 주장을 고집한다면 합의를 만들어내기 쉽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며 "겉옷과 화장만 바꾸고 검찰개혁을 말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기 위한 숙고의 시간은 이제 13일 남았다"며 "법리적으로 오는 29일부터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을 안건 상정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당의 이번 주말 광화문 집회 계획에 대해선 "국감기간에 국민세금으로 장외 동원집회를 준비하고 있어서야 되겠냐"며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당장 멈추시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의 패스스트랙 수사와 관련, "한국당이 주목해야할 곳은 광화문 집회만이 아닌, 검찰청"이라며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주장했던 한국당은 어디 갔는지,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 '불법필벌'을 강조했던 황교안 대표는 어디 있는지 궁금하다"며 "한국당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여야 #조국 #황교안 #광화문집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