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정현 "통일부 실종 상태…국가대표 선수 못 지키는 게 나라냐"

평양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 '무관중·무중계' 사태로 여야의 통일부 질타가 이어진 가운데, 이정현 무소속 의원은 "자기 국가대표 선수도 못 지키는 것이 어떻게 정부고, 나라겠느냐"며 "통일부 실종상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17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국가대표를 보호해야 할, 끝까지 책임질 부서는 통일부가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문제가 됐건, 통일문제가 됐건 통일부 역할이 안 보인다"고 질책했다.

이 의원은 또 민통선에서 발견된 멧돼지 사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언급하며 "방역 대책을 공동으로 세우는 것도 통일부가 해야 하지 않나"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미사일 발사 문제, 이산가족 상봉 등의 사안을 언급하며 "북한 문제에 대해서 통일부는 어떤 역할을 하고, 목소리를 내고 있냐"며 "통일부가 (정부에서) 더 강하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말씀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분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정현 #통일부 #북한 #축구 #국가대표 #이게나라냐 #질책 #비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