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나경원 "공수처법 절대 불가…'좌파 법피아'들의 천국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고위공직지범죄수사처(공수처)가 설치된다면 공수처가 "민변, 우리법연구회 등 '좌파 법피아'들의 천국이 될 것"이라며 절대 불가 방침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공수처장 추천 몫 중 한국당 몫은 한 명뿐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까지 처리돼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면 7명 중 6명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검경수사권 조정은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검찰의 수사권·기소권이 분리될 경우 공수처 설치는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또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해 언급하며 "국감 마치면 알아서 수사받겠다 말씀드렸다"며 "여당이 수사를 빌미로 야당을 탄압하고, 궤멸시키려 야당에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제·민생·헌법 질서 등 모든 것이 파괴되는 지금의 상황에 대해 결국 국민이 나서야 하고, 야당이 (저항)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2대 악법(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방지 4법으로 무너진 정의를 세우고,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는 3법을 통과시키는 한편 대통령이 말로만 얘기하는 경영활성화 3법으로 투자·고용을 끌어올리겠다"며 "10월 항쟁이 끝나는 날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이 멈추는 날이며, 대한민국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날"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예선 남북경기 무관중‧무중계 사태에 대해서도 "우리 선수들을 마치 수용소 있는 죄수 다루듯이 하는 게 북한"이라며 "어쩌면 북한이 미개한 것을 일깨워 줬다는 게 이 정부의 대북정책의 치적이라면 치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사과 요구하고, 재발방지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차원에서 채택할 것을 여당에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공수처 #검찰개혁 #조국 #문재인 #광화문집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