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여성 기자 성적 비하한 유시민 알릴레오, 막 내려라"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및 중앙차세대위원회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방송 성희롱 논란에 대해 "여성 기자 직종을 성적으로 비하하고, 폄훼한 여성인권 침해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18일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패널로 출연한 기자가 'A 기자는 여기자이며, 해당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흘렸다'는 귀를 의심케 하는 성희롱 발언을 해 공분을 샀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표로 나선 김태연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은 "'이성 관계를 이용한 취재'라는 모욕적인 언사를 쏟아내는 저급함에 그들의 부끄러운 민낯이 보인다"며 "이것이 알릴레오 방송의 수준"이라 잘라 말했다.

함께 참석한 권현서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그동안 유시민 이사장이 무심코 던진 돌에 맞은 이는 여성뿐만이 아니다"라며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 촛불집회에 '자유한국당의 손길이 어른어른 한다'는 등 청년들의 목소리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 편 아니면 모두 적이란 사고가 반영된 전형적인 '진보꼰대의 형태'"라며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우리 식구 조국만을 위한, 네 편과 내 편을 '가를레오'"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 생산과 사회 분열 조장하는 유튜브 언론인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는 이만 막을 내리고 자성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청년 #유시민 #알릴레오 #규탄 #여성 #여성비하 #기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