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터미네이터 : 다크페이트', 여성 서사로 돌아왔다

"남성 주인공들이 총을 들거나 부수는 액션 영화는 많았어요. 단지 여성들이 그 캐릭터를 맡는 게 제 입장에선 더 흥미로웠습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를 연출한 팀 밀러 감독은 2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내세운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터미네이터 : 다크페이트'는 기존 '터미네이터' 시리즈에 비해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터미네이터' 1과 2에서 주요 인물로 등장했던 사라 코너(린다 해밀튼)가 다시 등장해 '여성 전사'로 극을 이끌어 간다.

밀러 감독은 이에 대해 "'터미네이터' 1과 2에서 '사라 코너'는 영화의 중요한 축이었다"며 "이번 영화 또한 그녀의 여정을 이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성 전사 캐릭터를 내세운 액션 영화가) 이전에는 없었던 일인 것만큼 액션 영화에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영화 ‘터미네이터’의 여섯 번째 시리즈인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터미네이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