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어하루' 김영대 "먼저 좋은 사람이 되면 좋은 배우가 될 것"

"좋은 사람이 되면 좋은 배우가 되지 않을까요?"

MBC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만찢남' 오남주 역을 소화한 배우 김영대가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바람을 밝혔다.

그는 21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배우란 직업은 사람의 내면과 외면이 다 반영되는 것 같다. 그런 생각에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인드가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우 강동원을 빼닮은 외모 탓에 '리틀 강동원'이란 별명이 있는 그는 강동원으로 착각하는 사람이 있는지 묻는 말에 "그 정돈 아니다"라며 손사래 친 후 "몇몇 분이 좋게 생각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