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경심 구속에 한국당 "게이트 몸통,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과 관련,"'조국 게이트 수사'가 본 궤도에 올랐다"며 "이 게이트의 몸통인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법부는 (정 교수의) 구속 영장을 발부하며 '범죄혐의 상당부분 소명되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을 향해서는 "이제 검찰은 눈치 볼 것, 주저할 것도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의혹만으로 조국을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는 말을 어떻게 책임지실 것인지, 그 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검찰을 못 믿겠으니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는데,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는 것인가"라며 "조국의 운명이나 공수처 운명이나 같은 운명이다,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실세가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것이 오늘날 검찰의 시대적 사명"이라며 "이제는 문 대통령도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자신에 대한 '기무사 계엄문건 관여' 의혹 제기에 대해선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또다른 꼼수로 국면 전환을 하려고 한다"며 "친문 친위 단체가 합세해서 1야당의 대표를 공격하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공작은 결국 파멸의 길로 갔고, 비참한 정권 몰락만 앞당겼다"며 "배후 조종하는 세력 모두 한국당은 정치적 책임,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정경심 #정경심구속 #한국당 #게이트 #나경원 #황교안 #조국수사 #문재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