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울진 앞바다 먹구름 사이 '용오름' 장관…대기불안정 탓

3일 오전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용오름 현상이 관찰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용오름은 3일 오전 11시 12분쯤 경북 울진군 나곡리 인근 해상에서 관찰됐다.

기상청은 "당시 건조한 서풍에서 차갑고 습한 동풍으로 바람이 바뀌면서 따뜻한 해수면과의 불안정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용오름 현상 자체가 작아서 직접적인 원인을 분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용오름은 땅이나 바다 표면과 하늘에서 부는 바람의 방향이 서로 다를 때 발생하는 큰 회오리바람이다.

태풍이 접근할 때나 한랭전선이 통과할 때, 뇌우가 몰아칠 때 등 대기 불안정이 급격한 상황에서 나타난다.

기상청에 따르면 1985년 이래 국내에서 용오름이 목격된 것은 이번이 12번째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용오름 #경북 #울진 #앞바다 #기현상 #기상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