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총선 불출마' 유민봉 "한국당, 국민 절박함 담아낼 그릇 못돼"

초선 비례대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 가운데 첫 불출마 선언이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국민들의 절실함과 한국당에 대한 절망감이 얼마나 심각한지 최근 며칠 사이에 더욱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그 공간을 만들려면 우리 스스로 자리를 좀 비워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우리 당에 대한 지지를 유보하고 계신 중도 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민봉 의원은 "비례 초선인 저보다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정치력이 큰 선배가 나서준다면 국민의 지지를 얻는데 더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정치인은 패배하고 나서야 정치를 그만둔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이 말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해 줄 정치인이 한국당에서 많이 나와 주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또 그는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 위기론에 대해 "정치집단에서는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어야 살아있는 당"이라며 "모든 부분을 아우르는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유민봉 #한국당총선불출마 #황교안위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