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황교안 "통합이 정의, 분열은 불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금은 모든 것을 통합의 대의에 걸어야 할 때"라며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제안한 '보수 대통합'에 대해 "내년 총선과 2020년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힌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문재인 정권에 맞서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 세력의 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동안 통합노력을 계속 진행해왔다. 최근 통합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높아져 통합 작업을 공식화하게 된 것"이라며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길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뿐"이라고 했다.

이어 "자유민주세력이 국민 중심의 낮은 자세로 마음을 모아 승리 위한 통합을 이뤄내도록 저부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에서도 구체적 실행방안을 수립해 국민의 뜻인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보수대통합 #유승민 #바른미래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