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낙연 '버럭 강기정' 대신 사과...주광덕 "아름다운 광경"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있었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고성'과 '삿대질'과 관련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대신 사과했다.

이낙연 총리는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참석해 이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사과를 요구하자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를 드린 것으로 알지만 답을 드리겠다"며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면서 "늘 정당은 다르고 여러 가지 저보단 훨씬 높은 경륜과 정치적 식견, 탁월한 식견을 갖고 있어서 늘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정치 선배로서, 오늘도 역시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아주 스마트하게 죄송한 마음을 표현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그런 것이 야당인 제게도 감동이 오고 국민들이 국회에서, 정치권에서 이러한 총리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총리의 마음가짐과 죄송하다는 진심 어린 사과 표명이 오늘 어떤 질의와 답변보다도 정치를 한 단계 성숙시키고 국민들이 보고 싶어 하는 가장 아름다운 멋진 장면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이낙연 총리는 "국회, 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임하다 보면 때로는 답답할 때, 화날 때도 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라며 "더구나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것은 큰 잘못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낙연 #주광덕 #강기정 #나경원 #국회예결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