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한자리에 모인 여야 원내대표 "데이터 3법 처리…패스트트랙 이견"

여야가 데이터 3법을 최대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선거제 및 사법제도 개편안 등을 포함한 패스트트랙에 대해선 이견을 보였다.

12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19일 본회의에서 비쟁점 법안 120여 건을 처리하기로 했다.

회동 후 이인영 원내대표는 "데이터 3법 관련 법안이 3개이지만 다 (처리를) 할 수 있는지, 2건을 할 수 있는지는 (논의를) 진행해 봐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국회법과 관련해 행정입법에 대해 통제하는 장치를 두는 것을 비롯해 비쟁점 법안과 관련된 내용을 더 추가해서 처리하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법이 19일 본회의에서 꼭 통과되길 바라는 마음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대해 "문희상 의장은 12월 3일 사개특위 법안을 부의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씀하셨는데 저희는 불법적 부의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패스트트랙은 전 과정이 불법"이라며 "불법의 고리를 끊어야지만 선거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제대로 합의 처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인영 #나경원 #오신환 #여야원내대표 #데이터3법 #국회법 #패스트트랙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