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밀당 가관…한심한 구태 정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보수통합과 관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을 비난했다.

손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치권 곳곳에서 자기 몸값을 올려보려는 노력이 한창이다"며 "특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이라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가 한국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을 임명하자 곧바로 권성동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고, 황 대표는 유 의원이 원 의원과 접촉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에 대해 유 의원 측은 원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한심한 구태 정치 모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를 해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겉으로는 복당과 통합을 부정하면서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 장사를 하는 구태 정치는 이제 벗어나기 바란다"며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소위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자유한국당과 솔직한 타협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손학규 #유승민 #황교안 #보수통합 #변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