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불꽃 튀는 응원전부터 입실 거부 수험생 까지…수능 풍경 이모저모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14일 각 고사장마다 진풍경이 펼쳐졌다.

'대박'을 기원하는 뜨거운 응원은 어김없이 찾아온 수능 한파도 녹였다. 후배들은 '수능 대박', '포기 할 수능없지', '수능에 순응하소서' 등의 피켓을 들거나 구호를 외치며 선배들을 응원했다.

또 올해도 어김없이 경찰차를 타고 아슬아슬하게 도착한 수험생 있는가 하면 고사장을 잘못 찾아 경찰차를 타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수험생도 있었다.

입실을 거부하는 이색(?) 수험생도 있었다. 왕영연 관악고 학생은 운동을 하기 때문에 수능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며 "(수능일이지만) 기분은 아무렇지 않고 친구들이 응원 와줘서 좋다"고 말했다.

수험생 만큼 간절한 조력자도 모여들었다. 자녀를 위해 기도하는 학부모들은 자녀의 모습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두 손을 모으고 응시하는가 하면, 교사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라고 학생들을 다독였다.

사는 곳이 멀어 전날 근처 찜질방에서 숙박한 교회 교사 손승연씨는 "중학생 때부터 봐온 친구라 성장 과정을 봤기 때문에 마음이 각별하다"라며 "아침에 차가 막힐 듯해 주변에서 잤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