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잘 자' 인사 남기고 설리와 함께 하늘의 별이 된 구하라

가수 구하라가 '잘 자'라는 따뜻한 인사를 남기고 절친했던 설리와 함께 하늘의 별이 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그의 자택 거실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또 "현장감식과 유가족 진술 등을 종합해 타살 가능성 등 범죄 혐의는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가 남긴 마지막 공개 메시지는 사망 하루 전날 SNS에 올린 ‘잘 자’라는 짧은 글로, 대중은 SNS를 통해 그를 애도했다.

지난달 고인이 된 설리와도 절친했던 구하라는 설리의 사망 이후 많이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에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폭행과 사생활 동영상 유포 등을 놓고 갈등을 겪었으며 현재 2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구하라는 24일 오후6시9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거주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자세한 사건 경위는 수사 중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