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야만과 협상 사이…패스트트랙 부의로 맞붙은 여야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된 가운데, 여야의 '강 대 강 대치'가 재점화 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선거법 개정안이 자동 부의된데 대해 "의회민주주의의 파괴, 자유민주주의의 파괴"라며 강력 반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단계, 단계마다 모두 불법이고 모두 무효"라며 "불법과 무효의 폭거의 정치가 이제는 황 대표가 단식을 하는데 인간적인 도리도 저버리는 야만의 정치시대로 돌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칭)은 패스트트랙 법안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4+1 협의체'를 가동하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한국당의 조속한 진정한 협상 복귀를 촉구한다"며 "지난 4월 22일 당시 합의정신에 따라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역시 한국당을 향해 "금수만도 못한 야만 정치를 즉각 중단하고, 조금이라도 이성을 되찾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러 당의 고견을 열린 마음으로 듣고, 기필코 그 성과를 국민들께 드리겠다는 점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정치는 청와대 앞에서도 이어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8일째 단식을 이어가는 가운데, 이날 오후 한국당 의원들도 단식농성 천막을 찾아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 의원 40여명은 "공수처 반대, 연동형 반대"를 외치며 패스트트랙 반대를 분명히 했다.

서로 "야만정치"를 외치는 가운데서도 협상의 여지가 완전히 닫히지는 않은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황제 단식'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던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황 대표를 찾아 짧은 만남을 가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심 대표를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만남 자체를 막지는 않았다.

심 대표는 "정치적 비판은 비판이고 (황 대표가) 단식으로 고생하고 계시기 때문에 찾아뵙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정치보다 사람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회동이 이뤄졌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데이터3법, 유치원3법, 패스트트랙 법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선거법 개정안을 비롯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에 대해서는 시각차를 보였지만 논의 자체를 닫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패스트트랙 #패트 #선거법 #개정 #여야 #민주당 #한국당 #정치 #국회 #청와대 #황교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