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강력한 정치 투쟁"VS"통큰 결단 요구"...黃 입원 후 격화된 여야 대치

단식 농성을 벌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입원하면서 여야의 대치가 격화되고 있다.

2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 자유한국당을 향해 "통 큰 합의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주저 없이 또 다른 선택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황교안 대표의 단식 투쟁 동력을 이어가기 위한 후속 대책 논의에 들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투쟁을 잇는 강력한 정치 투쟁으로 우리가 싸워서 이기는 것밖엔 잘못된 정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것이 없다"며 "황 대표의 단식은 결코 끝난 게 아니다.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는 마음으로 투쟁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진 직후부터 정미경·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동조 단식에 돌입했다.

또 이날 자유한국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 등을 '3종 친문게이트'로 규정하며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본관 앞에서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농성을 벌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패스트트랙 #나경원 #황교안단식 #이인영 #선거법개정 #공수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