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동백꽃' 이규성 "꽂힌 것에 미친 듯 파고드는게 까불이와 공통점"

"뭔가에 꽂혔을 때 미친 듯이 파고드는 것이 까불이와 저의 공통점인 것 같아요."

화제작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연쇄살인마 역 '까불이'로 열연한 배우 이규성이 배역과 자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차이점으로는 "흥식이(까불이)에게는 우울함이 있지만 제겐 없다"고 말했다.

이규성은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까불이의 정체를 두고 시청자들 사이에서 무수한 추측이 오간 것에 대해 "처음에는 너무 재밌었다"며 "나중엔 크게 부담이 될까봐 흥식이의 상태에만 집중했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묻는 말에는 "계속 감사할 줄 알고, 진심으로 대사를 뱉으려고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