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황교안 "한국은 더 일해야 하는 나라"…주52시간제 비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주 52시간으로 근로시간을 줄인 것은 아직 과도하다"며 "대한민국은 좀 더 일해야 하는 나라"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6일 서울대학교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경제 위기와 대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특강에서 "우리나라가 발전을 지속하려면 일하는 게 더 필요한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밤잠 안 자고 해가며 결과 만들어간 게 우리 성장 과정의 한 모습"이라며 "젊은 사람들은 건강하니 젊을 때 조금 더 일할 수 있는데 그걸 막아버렸다"고 지적했다.

청년수당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청년 수당을 잘 쓰는 청년도 있지만 잘 못 쓰는 청년도 있다. 생활비로 써버리거나 심지어는 밥 사 먹는데 쓰는데 그것은 있으나 마나 한 복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생각하는 청년수당은 쓰고 없어지는 복지가 아니라 써서 활용해서 미래를 준비하는 복지가 되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