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본회의서 선거법 상정...여야 '충돌 임박'

여야 3당은 13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열어 예산 부수 법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는 끝내 합의를 보지 못해 본회의에서 여야 충돌이 예상된다.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회동했다.

회동 후 3당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예산 부수 법안, 민생법안 등을 처리한 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법 법안 상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당은 선거법에 대해 필리버스터에 들어가기로 했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은 지난번 원안이 '225(지역구)+75(비례)'로 (본회의에) 올라가 있고, 여기에 민주당에서 수정안을 낸다고 한다"며 "한국당은 선거법부터 필리버스터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4+1 협의체가 아직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수정안을 마련하지 않아 본회의 전까지 수정안에 합의를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올라가는 게 4+1 단일안으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선거법 수정안을 제출하면 그런 게 아니겠나. 단일안 제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본회의선거법상정 #패스트트랙 #이인영 #심재철 #오신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