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병헌이 보여주는 10.26…"'남산의 부장들'은 세련된 누아르"

"시나리오를 다 읽고, 마음이 굉장히 뜨거워지는 것을 느꼈고, 아주 세련된 누아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꼭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죠."

배우 이병헌이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출연 이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또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과 처음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늘 팬으로서 봐왔지만, 막상 앞에서 같이 호흡을 맞추니까 정말 섬뜩할 정도로 연기를 잘했다"며 "이런 묘한 경험들을 하고 나니까 영화가 더 많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절제된 감정 연기로 '눈 밑의 떨림까지 연기했다'는 평에 대해서는 "그 안을 들여다보면 굉장히 극단적인 감정들이지만, 표현은 굉장히 자제되는 감정들이 많다"며 "그것을 표현하다보니 나온 연기"라고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우민호 감독은 "원작 '남산의 부장들'은 군대에 갔다 와서 우연찮게 책을 읽게 됐고, 단박에 읽은 기억이 있다"며 "중앙정보부가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10.26'이라는 사건이 왜 일어났을까'에 호기심이 있어 영화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 대통령의 암살 사건 40일 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 육군 본부에 몸 담았던 이들의 관계와 심리를 면밀히 따라가는 영화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내부자들'에서 호흡을 맞췄던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재회해 화제가 된 작품. 오는 1월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우민호 #10.26 #김재규 #박정희 #4공화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