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세균 청문회, 자료제출 놓고 시작부터 여야 공방

정세균 총리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시작된 7일, 여야는 주질의 전부터 자료제출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인사청문특위 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은 "자료 제출을 요구한 전체 자료 중에 51%의 자료가 지금 제출이 안 돼 있다"며 "역대 인사청문회 총리 후보자 중에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의원 역시 "최소한 국무총리가 되려는 분은 국민의 4대 의무를 다 이행했는지, 안 했는지는 검증을 받아야 하는데 세금 관련 자료들이 너무 나오지 않고 있다"며 "부동산 거래내역과, 소득신고 내역, 원천징수 내역, 후보자와 배우자, 장남의 건강보험료 납부 내역 등이 제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후보자는 "과거 후보자들에 비해서 정량적으로 자료 제출이 부실하지는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증을 제대로 받고 싶은 생각"이라며 "오늘이라도 취합되는 자료가 있으면 추가적으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은 야당의 무분별한 신상검증이 도를 넘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야당 간사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개인신상정보가 담긴 후보자의 자료를 원본 그대로 올렸다"며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알게 된 비밀을 정당한 사유 없이 누설할 수 없는 청문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자료 제출 비율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박경미 의원은 국무총리실 제출 자료 기준을 언급하며 "황교안 후보자는 256건 중 113건 제출해 요구 건수 대비 제출 비율이 44.1%인 반,면 정세균 후보자는 219건 중 158건을 제출해, 72.1%였다"며 "(한국당이) 자료 제출로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국회 #국회의장 #여야 #공방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