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풀영상]정세균, 화성 택지개발 의혹 제기에 "기가 막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8일 이틀째 인사청문회에서 화성 동탄신도시 택지 개발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다시 불거지자 "참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화성 동탄신도시 택지 개발 건은 있어서는 안 될 (정 후보자의) 측근 비리로 후보자는 측근들에게 계속 이용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자 이렇게 밝혔다.

정 후보자는 "귀한 시간을 이렇게 소비해야 하는지, 내가 왜 이 말을 듣고 있어야 하는지, 이게 검증대상인가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김 의원이 측근 중 한 명으로 지목한 강 모 씨에 대해서는 "얼굴도 잘 모르는 분"이라고 답했다.

또 한 명의 측근으로 지목된 신 모 전 의원의 19대 총선 공천에 정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19대 공천 당시 관여할 입장도 아니었고, 공천을 줄 수 있는 입장도 아니었다"며 "당 대표로 공천한 것은 지방선거 당시고 총선 때는 당 대표를 하거나 공천심사위원장을 한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정 후보자는 "저도 감정의 동물인지라 어제 김 의원께 한 말씀 했던 것에 대해 유감 표시를 하려 했는데 그럴 마음이 싹 없어졌다"며 "후보자 검증과 관계없는 이 문제를 갖고 시간을 낭비하는 것은 지혜롭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경기도 화성 동탄 신도시 택지개발 사업은 검찰이 특정 업체의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사건이다. 전직 국회의원이 대표를 맡았던 한 업체가 택지개발 사업 과정에서 컨소시엄 업체의 자산 일부를 싸게 팔아 업체들에 손해를 끼친 혐의다.

한국당은 해당 업체 대표가 정 후보자와 정치적인 인연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화성시장 역시 정 후보자 측 인사이기에 정 후보자가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이 사건에 대해 "(이 사건이) 심각한 배임 혐의에 해당한다"며 "후보님께서는 그 측근들에게 이용당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세균 #화성 #동탄 #의혹 #김상훈 #청문회 #국무총리 #설전 #한국당 #민주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