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시동' 최성은 "츤데레 캐릭터, 제 성격과 비슷"

"겉으로는 츤데레지만 솔직하게 자기 속마음을 표현하는게 저랑 비슷해요."

영화 '시동'에서 가출 청소년 소경주 역을 맡은 배우 최성은이 캐릭터와 자신의 공통점에 대해 "경주는 속은 굉장히 여리지만 강한 척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성은은 7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살기 위해서 집을 벗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일반 가출 청소년의 모습과는 달랐으면 하는 마음으로 연기했다"며 "외로움, 절박함, 살고자하는 의지들이 다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시동'을 통해 상업 영화에 데뷔한 그는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묻는 말에는 "매번 새로하는 것 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연기하는 선배들처럼 되는 것이 저의 꿈"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