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서장훈 '농구감독'으로 돌아온다…'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 제작발표회 현장

"진짜 장난칠 거였으면 (농구 예능) 하지 않습니다"

서장훈은 9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열린 농구 예능 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핸섬 타이거즈)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핸섬 타이거즈'는 남성 연예인 10명(이상윤, 서지석, 김승현, 줄리엔 강, 쇼리, 강경준, 문수인, 이태선, 차은우, 유선호)이 합류한 농구단 '핸섬 타이거즈'의 농구 이야기를 다룬 SBS의 새 예능 프로그램이다.

한국 프로농구 역사에서 '국보급 센터'로 종횡무진했던 서장훈은 '핸섬 타이거즈'의 감독을 맡게 됐다. 레드벨벳의 조이는 농구단의 매니저를 맡아 선수들을 관리한다.

서장훈은 "농구를 가지고 예능을 한다는 건 제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며 "단순히 예능 하나 더 한다는 마음이 아니라 진심을 가지고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하나로 뭉쳐서 땀 흘린 만큼의 결과를 얻는 정직한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덧붙이며 '진짜 농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선수 출신을 배제해 멤버를 꾸렸다"며 아마추어 선수들이 오랜 노력을 통해 발전하는 '성장 스토리'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매니저 역할의 조이는 "서장훈 감독님은 그동안의 예능에서의 모습과 다르게 굉장히 호랑이 선생님"이라며 감독과 선수단의 컨디션을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장훈 #조이 #레드벨벳 #농구 #농구예능 #핸섬타이거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