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성윤, 서울지검장 취임..."국민 檢개혁 열망 높아"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58·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식에서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변화하는 시대정신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13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2층 누리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해 시행을 앞두고 있고,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 절차가 진행되는 등 검찰을 둘러싼 형사절차가 앞으로 크게 바뀔 것이라 예상된다" "(또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열망도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며 현재 검찰을 둘러싼 환경이 급변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이어 이 지검장은 "(이에) 검찰 구성원 한 분 한 분이 변화하는 시대정신을 되새기고 국민들이 진정으로 검찰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고민하여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적극 동참하여야 한다"며 구성원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 지검장은 이를 위해 △국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절제된 검찰권 행사 △민생 관련 임무 역량 집중 △형사부 전문화·인권보호를 위한 사법통제 모델 모색 등의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취임식 직후 이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 구성원들과 간단히 인사를 나눈 뒤, '(좌천 검사 인사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논란' '(정권 관련) 수사팀 해체'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검찰 #이성윤 #윤석열 #검찰개혁 #검찰인사 #서울중앙지검 #서울중앙지검장 #서울지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