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 추위에 바다에 '풍덩'...해군 'SSU'는 혹한기 훈련 중

해군 특수전전단 해난구조전대가 14일부터 16일까지 진해 군항 일대에서 심해잠수사(SSU) 7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혹한기 내한(耐寒) 훈련 중이다.

14일에는 진해 앞바다에서 스쿠바(SCUBA) 훈련을 실시했다. 심해잠수사들이 나침의만을 이용해 수중에서 목표한 지점까지 이동하는 훈련으로, 물체 탐색법을 숙달하고 추운 겨울 바다를 극복하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15일 오전에는 1km 고무보트 패들링을, 오후에는 3km 맨몸 구보와 핀마스크 수영, 협동항공구조 훈련을 실시했다. 협동항공구조 훈련에서는 해상 조난자 발생 상황을 가정, 항공구조사들이 해군 해상기동헬기(UH-60)를 타고 바다에 입수, 조난자를 구조하는 절차를 숙달했다.

훈련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해상인명구조 훈련을 한다. 해상인명구조에서 심해잠수사들은 2인 1조로 팀을 이루어 바다에 빠진 익수자를 구조자가 구조영법을 통해 구조하는 훈련을 숙달한다.

해난구조전대는 1950년 9월 1일 '해군 해상공작대'로 창설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54년에는 '해난구조대'로 부대 명칭을단 소속 바꿨으며, 2018년 9월, 해군 특수전전 '해난구조전대'로 재편성됐다. 그간 군사작전과 더불어 각종 해난사고 현장에서 활약해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해군해난구조전대 #SSU #심해잠수사 #혹한기훈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