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해" 이해찬...논란부터 사과까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방송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조금 약하다"라고 발언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발언은 민주당 ‘1호 영입인재’이자 척수장애를 가진 최혜영 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 이사장을 언급하며 이루어졌다. 이 대표는 해당 방송에서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들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 의지가 조금 약하다고 한다" "근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후천적 장애인)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서 (상대적으로) 의지가 더 강하다는 이야기를 심리학자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해 선천적 장애인들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곧바로 일었다. 이 대표는 논란이 일자, 15일 당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한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하여 유튜브 방송에서 말하였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야당은 일제히 이 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비뚤어지다 못해 부러진 인식이다.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가 몸에 밴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이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새로운보수당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선천성 장애인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말로서 상처를 치유할 길이 없다"며 “당장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논란이 일자 해당 영상은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해찬 #논란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장애인비하 #장애인차별 #장애인혐오 #선천적장애인 #혐오발언 #야당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