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민주 9호 영입 국제경제 전문가 최지은, 울먹이며 한 말은?

더불어민주당은 16일 21대 총선 인재영입 9호로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인 최지은 박사(40)를 영입했다. 국제문제 전문가 영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위원장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최지은 박사 영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1980년 부산 출생인 최 박사는 서강대 경제학 학사,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행정학·국제개발학과 석사, 옥스퍼드대학교 국제개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에 정규직 이코노미스트로 입사한 이후 세계은행에 영입됐다. 현재는 세계은행에서 중국 담당 선임이코노미스트로, 중국재정 근대화 사업 및 제14차 경제개발계획 수립지원 사업을 지휘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최 박사를 "국제기구에서 활약하는 한국의 대표적 국제 전문가이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글로벌 경제전문가"로 소개했다.

최 박사는 이날 입당식에서 "민주당 입당 제의를 받고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도 "국제 사회, 국제 경제체제에서의 '더 강한 조국' 위해 기여하고 싶은 마음에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치를 시작하는 마음을 세 가지 구상으로 설명했다.

먼저 대한민국 생산성을 높이는 일을 언급하며 "사회 전반의 사회, 경제, 문화 아우르는 기득권도 생산성 한 층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 모든 분야 진입장벽 낮추고, 실패해도 일어날 수 있는 환경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양성관 뒤쳐진 사람들을 살피는 일"을 언급하며 IMF 당시 아버지 사업의 도산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경험을 설명하기도 했다. 지난 경험에 눈시울을 붉힌 최 박사는 "제 경험이 청년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나누고 싶다"며 "다함께 잘 사는 건강한 선진국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남북 평화의 밑바탕이 될 경제 통합을 위한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 박사는 "알바니아 등 작은 나라, 작은 민족임에도 갈라진 두 나라의 무역과 경제 통합을 조율한 경험이 있다"면서 "경험을 살려 북한경제를 개방경제로 전환하는 일에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의 하버드대 은사이자, 세계적인 경제학자인 데니 로드릭 하버드대 국제정치경제학 석좌교수는 당을 통해 축사를 전달했다.

데니 로드릭 교수는 "그녀는 대한민국을 발전시킬 모든 자질을 갖출 훌륭한 지도자"라며 "그녀의 경제학자로서의 능력, 정책을 만들고 실행할 전문 경험, 또 국제사회에 대한 비전은 대한민국의 정치와 국가 전체에 큰 자산이 될 것이다. 그녀가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 박사가) 어려운 나라의 경제 발전 정책을 지원하고 체제전환 나라의 경제 체제를 만드는 중요한 활동을 했다"며 "글로벌한 경제정책을 같이 만들어가는 좋은 과정을 밟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19일 최 박사에 이어 10번째 영입인재를 발표한다. 이후 10명의 영입인재를 모두 모아 토크콘서트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지은 #세계은행 #국제경제 #전문가 #민주당 #IMF #하버드 #옥스퍼드 #남북문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