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세균, 황교안 예방… 정 '법안 처리', 황 '공정선거' 당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특정 정당의 의원들이 정부와 선거관리부처에 들어가 있어 공정 선거가 되겠느냐는 우려가 있다"며 "총리께서 공정성 시비에 휘말리지 않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현재 입법 발의된 법안들이 계류 중"이라며 "시급한 민생 현안에 대해 대승적으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당을 찾아 황 대표를 예방했다. 황 대표는 정 총리에게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정책 등 경제를 어렵게 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이해가 높은 만큼 경제를 살아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고, 여러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 총리직을 수락했다"며 "걱정보다 더 큰 성과로 걱정을 상쇄할 수 있도록,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정 총리는 황 대표가 지적한 선거 공정성 우려에 대해선 "저 자신은 물론이고, 관련 부처 국무위원들이 유념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과 야당에 걱정을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정 총리의 입법 협조 요청에 대해 "경제를 살리는 바른 정책에 대해서는 적극 협력할 것"이라면서도 "바른 정책이라고 보기 어려운 정책이 추진되면 지적할 수밖에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야당의) 지적에 대해선 냉정하게 판단해 고칠 것은 고쳐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논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초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해서 등록했는데, 사후에 안 된다는 결정이 나 납득하기 어렵다"며 "선거 과정에서 이런 일들이 나와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총리는 직접적인 의견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선관위는 독립적인 헌법기관으로 선관위가 (입장을) 번복하는 일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잘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정 총리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 총리에게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여권의 불통이 심각하다고 말했다"며 "전직 국회의장인 국무총리로서 잘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고, 정 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황교안 #한국당 #자유한국당 #예방 #비례자유한국당 #공정선거 #법안처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