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귀국' 안철수...'총선 불출마' 뜻 밝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1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19일 안철수 전 대표는 인천공항을 통해 1년 4개월 만에 귀국했다. 안 전 대표의 귀국현장에는 그의 지지자들과 더불어 국민의당, 바른미래당을 거치며 그와 함께해 온 권은희·임재훈·이태규 등의 의원들이 함께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1년 간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고 귀국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은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의 3대 지향성을 가지고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향후의 행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현 정부의 정책을 바로 잡고 국정 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것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것 △정치권의 단견과 정부의 규제를 혁파해 역동적 시장 경제를 만드는 것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 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력하게 피력했다.

안 전 대표는 발언을 끝낸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중도 실용 정당'을 만들기 위한 향후 계획에 대한 질문에 그는 "(일단은) 여러 분들을 만나 뵙고 상의드리려 한다" "이를 통해 국회가 실용적이고 중도적인, 문제 해결 능력이 있는 사람들로 채워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보수(야권) 통합'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관심 없다"고 일축했다.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그는 "출마하지 않겠다" "나는 대한민국이 간절하게 변화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려 (돌아)왔고, 다음 국회에서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을 최대한 많이 진입시키는 것이 제 목표이다"고 대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안철수 #귀국 #신당창당 #국민의당 #바른미래당 #권은희 #임재훈 #이태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