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기생충' 정현준 "문광 아주머니가 기억에 남아"

"(시상식에서) 기생충(PARASITE)이 불렸을 때, 가슴이 벅찼어요."

영화 '기생충'에서 막내 아들 박다송 역을 맡은 배우 정현준이 수상 소감을 묻는 말에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기억에 남는 대선배를 묻는 말에는 배우 이정은을 꼽았다. 그는 "쉬는 시간에 문광 아주머니가 놀아주셔서 촬영할 때 편하게,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끝으로 정현준은 "(설에) 포항에 내려가는데 차례상에 늘 수박이 올라와서 오랜만에 먹고 싶다"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