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미운 짓만 하려 애쓰고 기쓰는"...심재철의 '추미애' 삼행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은 것과 관련 추 장관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으면서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삼행시를 이렇게 짓는 게 맞을 것 같다"면서 "'추' 추미애는 '미' 미운 짓만 하려고 '애' 애쓰고 기쓰는 국민 밉상"이라고 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법치주의를 파괴하려고 안달복달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을 인사권으로 숙청했고, 울산시장 선거 공작에 관여한 청와대의 범죄혐의를 감추려고 공소장 공개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이제는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무엇이든 정권 마음대로 하겠다는 야만적인 발상"이라며 "인사 학살로 윤석열 총장의 날개를 꺾더니 이젠 총장의 수사 지휘권까지 박탈해 허수아비로 만들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은 사이비 법조인이 틀림없다"며 "공소장 공개를 거부하면서 국민은 늦게 알아도 된다는 망언을 한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안 것이다. 선거법 파동 때 (선거법은) 국민은 몰라도 된다고 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같은 뇌 구조"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추한 짓은 정권 심판론에 불만 붙일 뿐이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심재철 #추미애 #추미애삼행시 #추미애공소장비공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