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미스터트롯' 하동근, 가수가 되기까지 풀스토리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 출신 하동근이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하동근은 15일 12시 디지털 싱글 ‘꿀맛이야’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가수 행보에 나선다.

그는 '미스터 트롯'의 101팀 중 직장부 참가자로 나서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하동근은 정승제, 안성훈, 최윤하, 정호 등 ‘죽음의 조’에서 가수 진성의 ‘안동 역에서’를 불러 13인의 마스터들로부터 무려 12개의 하트를 받았다.

특히 ‘안동 역에서’ 원곡자인 진성으로부터 “장차 크게 될 가수”라는 극찬을 들어 노래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에 용기를 낸 하동근은 지난 해 말, 담배 공장을 퇴사했고 이후 앨범 준비 작업에 들어가 ‘꿀맛이야’를 발표하게 됐다. ‘꿀맛이야’는 장윤정, 박현빈, 윙크 등의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앗 뜨거’ ‘부끄부끄’ 등 히트곡을 탄생시킨 김재곤 작곡가가 만든 경쾌한 리듬의 세미 트로트곡이다.

이 곡은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먹는 삼시세끼가 꿀맛이라는 재치 넘치는 가사와 신나는 록사운드에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하동근은 “담배공장 근로자에서, 꿈에 그리던 가수가 된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미스터트롯'을 통해 맺은 인연 모두가 소중하고, 이번 데뷔곡 ‘꿀맛이야’를 통해 전국민에게 신명과 흥을 전파하고 싶다”고 밝혔다.

남해에서 자란 하동근은 "어릴적 할머니와 함께 마을회관에서 놀면서 자연스럽게 트로트를 접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방송에 데뷔한 특이한 이력을 소개하기도 했다. 미스터 트롯 예선 통과 후, 남해군수가 하동근 부모님께 직접 전화를 걸어 "축하"를 전한 일화도 소개했다.

인터뷰를 마무리 하며 하동근은 데뷔곡 '꿀맛이야'를 직접 들려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미스터트롯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