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BTJ열방센터 사태가 신천지·사랑제일교회 때와 다른 점은?

경북 상주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지 'BTJ열방센터'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기독교의 이단·사이비 문제를 전문으로 다루는 기관 바른미디어를 운영하는 조믿음 목사는 BTJ열방센터발 집단감염에 대해 "신천지 사태보다 더 위험할 수도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조 목사는 "코로나19 감염의 연결고리를 찾은 것도 BTJ열방센터 방문자가 우연히 전화기를 켰기 때문이었다"며 "이런 사람들이 전국에 퍼져있어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BTJ열방센터 방문자가 검사에 비협조적인 이유에 대해 조 목사는 "(BTJ열방센터 선교사들은) 코로나19를 심각한 전염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또한 백신에 대한 음모론에 심취해 방역에 협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변했다.

BTJ열방센터를 운영하는 해외 선교 법인 인터콥(InterCP)은 1983년 '미전도 종족(이슬람·불교·힌두교·샤머니즘)' 개척 선교를 목적으로 세워진 선교단체이며 1400여 명을 파견해 활동 하고있다.

해당 단체는 방역수칙 준수가 당부 되는 가운데 지난해 10월(9~10일)과 11월(27~28일) 두 차례 3000여명이 모이는 집합 행사를 열어 논란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비협조적인 태도로 비난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 #BTJ #열방센터 #집단감염 #코호트 #신천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인터콥 #정세균 #문재인 #거리두기 #상주 #방역 #질본 #정은경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